티스토리 뷰



2014 7월 19일 저녁 7시


우리는 우리를 만났다

마치 예전에 어디선가 봤던 사람인 것 처럼. 인사를 하고 웃는 모습속에

어제의 내가 보이는 순간. 






부드러운 바람이 내 머릿결을 스쳐가는 그 때에 나의 눈은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다.

오늘 만난 그녀의 미소. 그가 가져온 음식의 멋스러움. 살포시 내려 놓은 꽃다발의 색깔. 부드러운있는 향이 좋은 과일. 

나를 잠시나마 행복하게 해줄 모든 것이 지금 내 눈 앞에 있다.



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레시피가 나옵니다 :)



우리는 말한다. 때로는 모든 것이 완벽할지라도 끝없는 외로움을 느낀다고.




걷는게 하나의 낙인 이와 회사를 크게 성장시키고 푼 젊은이의 꿈에도 이런 감정이 숨어 있는 걸까. 가지고 온 빵을 

한입 크기로 떼어 손으로 만지작. 

다시 고개를 들고 살며시 짓는 미소에는 여기 모인 이유를 설명해 주는 듯하다. 


나에 대해 모르는 것을 알게 해준 시간에 감사하다는 또 한 사람의 대화속에서 우리는 조용해진다. 

각자의 이야기를 찾아 해메는 그 순간 

시 불현듯 귓속으로 들리는 그녀의 목소리에 고개를 끄덕인다.

내가 정말 알아가고 싶은 것을 해 보고 있다는 것. 부딪치면서 알아가는 쾌감을 느낄 때의 순간을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의 차이는 

얼마나 클까. 이 차이를 이해한다는 것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는 무엇일까 서로의 눈을 보며 이야기를 나눈다. 









모두의 꿈은 계속 변한다. 방황하고 힘들어한다. 그래서 우리는 필요하다. 

이런 대화의 시간과 순간의 즐거움의 한 때가.

 

설레는 마음으로 음식을 만들고 새로운 만남을 기대하며 옷을 입고 신발을 신는다. 

잠깐의 정적이 다음을 기대하는 순간의 과정이라는 것을 아는 이는 결코 서두르지 않는다. 

무언가를 얻기위해서 라기보다는 옆에있는 누군가와 함께 하는 이 순간이 소중하다는 것을 모두 알기라도 하는 듯 

그렇게 서로를 바라본다.

http://facebook.com/kinfolkseoul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수진 2014. 07. 19. 토요일.

    우리의, 그리고 나의 kinfolk 첫 한강 모임.
    조금 전까지도 서로를 알지 못했던 우리가 이렇게 사이좋게 앉아 미소를 나누고 음식을 나누어 먹으며 이야기 하고있다.
    만남과 소통이 주는 위안과 치유....
    그리고 각자가 가지고 있는 열정, 새로운 것에 대한 탐구, 자유분방함, 확고함, 진취적, 개방적인 느낌들이 나에게 신선한 자극이었다.
    그 안에서 난 어떤 작은 불꽃을 보았기에 여기에 한발 더 다가가고 싶다.
    2014.07.20 23:11 신고
  • 프로필사진 서혜민 모두가 빛나서 나까지 빛나는 느낌을 받은 kinfolk 모임. 행복한 날.
    2014.07.21 16:0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애경 멋지네 나도 한번가보고싶네ᆞᆢ이쁜자리들고ᆞᆢ 2014.07.21 20:58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