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쉽지않다ㅠㅜ 일본에서 학부졸업논문을 내고, 한달쯤 방학을 계획했었지만ㅠ

결국 소환되어 대학에서 대학원으로 넘어가는데 방학이 없었다ㅠㅜ 바로 앞으로 길고길 대학원생활의 첫학기 개강.


분명 이제 갓 학부를 졸업한, 이제 첫 대학원생활을 시작하는 석사나부랭이가 무슨 의견을 말하랴.

하지만 여기는, '지극히 개인적인 지식창고'ㅋㅋㅋ


다르다. 많이 다르다.

여러가지 관점에서, 여러가지 주제에서 많이 다른것 같다. 그중 수업과 관련한것만, (이건 석사나부랭이라도 말할수있지)


<수업시간>

일본 - 대부분의 대학은 한 수업이 일주일에 한번, 90분수업이다.

한국 - 대학은 90분수업이 일주일에 두번.

이거 심각한문제다.. 학습량이 2배... 즉... 시험범위가 4년반동안 적응된 양의 2배.... =ㅅ= !!

다음주,다다음주가 중간고사.....쓰..쓰웩ㅠ


<교과서>

대부분 예상하시겠지만, 일본은 번역의 문화, 기술, 역사가 엄청나다. 우리나라도 일본에서 번역한걸 다시 한국말로 바꿔본다는 이야기를 들어본적 있을터.

일본 - 일어교과서 이용. 

한국 - 영문원본을 이용.

이부분이 지금 꾀나 속을 썩인다. 알았던 용어를 다시 영어로 해야하는부분이 적잖아 있다. 일본에서 학부를 다니면서 틈틈히 영어교과서를 미국에 들릴때마다 봐놓아서 그나마 낫긴하지만, 기본적 대화속의 영어표현들은 어색하고 당황스럽다; 내가 한국을 너무 오래떠나있었기 때문일까, 교수님들이 설명하시면서 말에 영어섞으시면, 왠지 앙드레김이 떠오른다...=ㅁ=



다른점 따지기 시작하면 끝도없다ㅠ 일본에선 교수님하고 매일같이 점심을 먹고, 저녁엔 농담도하고 재밌게 지내는데, 한국은 교수님과 친하게 지내는게 쉽지 않다. 하지만 연구실내의 분위기는 훨씬 더 좋은건 당근 한국! 


다른점을 볼게아니라 한국에서 배울점, 좋은점, 강점을 봐야하는데, 아직은 일본의 향수에 젖어있어서... 아... 벚꽃떨어지네...ㅠ ㅋㅋ 얼른 도리도리 헤어나와야지! ㅋㄷ 


수업도 듣고, 연구도하고, 지금 사업비슷한거도 하고, 개인적인 모임도 만들고있고, 항상그랬듯 평일보다 주말에 더 바쁘게 보내고있지만, 먹을꺼 잘먹고다니니 아프지않다~! ㅋㅋㅋ 슬슬 여기에도 포스팅을해야지.....ㅠ 나만 포스팅하니 재미가없다ㅠ 빛나는 뭐하나..


p.s. 기초음향공학,선박소음진동측정분석법,수중음향학... 어렵다 어려워ㅠ 하지만 최고의 교수님들에게서 배울 수 있어 감사감사 :D


댓글